남자현-한국 근대의 여걸
 
 도서분류 전기 평전
지은이 : 강윤정
옮긴이
면 수 : 188
:  \14,000
출간일 : 2018/12/21
판 형 : 신A5
ISBN : 978-89-423-9059-5 04990
검색수 281 번째 검색
  도서주문권수 입력:
 책 의   줄 거 리 ( 머 리 말 )

 

책 머 리 에 


꼬박 30년 전쯤인 것 같다. 한국근현대사 공부를 하겠다고 마음을 낸 지! 1998년 가을, 대학원에 진학하려고 스승님을 찾아뵈었다. 진학해서 하고 싶은 분야가 있냐는 물음에 나는 막연하게 여성독립운동가를 연구해 보고 싶다고 대답했다. 남자현 지사(이하 남자현)에게 관심을 갖게 된 것은 그때부터였다. 그러나 그 시절 눈높이로는 도저히 논문을 쓸 수 없었다. 초학도인 내가 손에 쥔 적은 자료로 논문을 구성하기에는 무리였다. 선행연구에서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어서, 결국 포기하고 말았다. 

그 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서 일하면서 남자현에 대한 짧은 글을 쓸 기회가 몇 번 있었지만, 그저 선행 연구를 짜깁는 정도에 머물렀다. 의기(意氣)가 한번 꺾인 터라 엄두가 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2015년 영화 〈암살〉이 흥행하면서 여주인공의 실제 모델로 드러난 남자현이 뜨거운 화제가 되었다. 이듬해 영양군에서 남자현지사기념관 건립을 계획하고, 그 첫 단계로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학술용역을 맡기면서, 다시 남자현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 

연구는 시작부터 참으로 난감했다. 활동 시기와 내용이 자료마다 달랐다. 태어나고 자란 곳조차 영양과 안동으로 서로 엇갈렸다. 이미 맡은 일이라 멈출 수가 없었으므로, 우선 남자현의 아버지 남정한과 남편 김영주의 아버지부터 차근차근 추적하기 시작했다. 꽤 여러 달 족보를 찾고, 근대시기 지역 인사들의 문집도 살폈다. 그러나 족보 밖에서는 이름조차 찾기 어려웠다. 

그러던 어느 날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이병철 광복회 영양분회장님이었다. 밤에 잠이 오지 않아 뒤척이다가 뽑아 든 문집(《좌해유고(左海遺稿)》)에 남정한의 이름이 나온다는 것이었다. 확인해 보니, 남정한이 스승이었던 좌해 이수영에게 올린 제문이 수록되어 있었다. 그리고 그 글 속에 ‘어릴 적에 부친을 따라 안동을 떠나 진보의 북쪽으로 옮겨 왔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는 남자현의 조부 때 영양 일대로 옮겨 왔음을 입증하는 자료이다. 남자현의 출신지를 두고 혼란이 많았던 터라, 그날의 기쁨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그 뒤 틈나는 대로 자료를 찾고, 행적을 보완해 나갔다. 그 과정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풀리지 않은 과제들이 쌓여 있다. 그러나 2018년 연내에 책을 출간해야 하는 행정에 가로막혀 영글지 못한 글을 내놓게 되었다. 걱정과 불안이 적지 않지만, 남자현 지사의 생애에 한 발짝 더 나아가기 위한 초석이 되길 바랄 뿐이다.

 

이 책이 나오기까지 여러 스승님과 선배님들이 있었다. 김희곤 선생님께서는 늘 곁에서 공부의 길을 열어 주셨다. 박영석 선생님의 남자현 논문을 보며 초학도의 꿈을 키웠다. 여성 독립운동사 분야를 개척해 오신 박용옥 선생님의 모습은 나의 사표(師表)였다. 아울러 부족한 글을 출판해 주신 지식산업사 김경희 사장님과 정성을 다해 교정·교열을 봐주신 편집부 맹다솜 님께도 감사드린다. 이 책이 나오기까지 여러모로 애써 준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학예연구부 신진희·김동현 연구원에게도 지면을 빌어 고마움을 전한다.

 

 

 

2018년 12월

강 윤 정

 

 서 평 / 저 자(편 집 부)로부터의 글


혁명의 어머니, 전율할 노파, 근대 한국의 여걸 남자현

​만주로 망명하여 수십 년에 걸쳐 격렬한 무장투쟁운동을 벌인 독립운동가 남자현 지사에 대한 정통 평전이 발간되었다. 최근 영화 암살(2015)이 흥행하며, 남자현이 주인공 안옥윤(배우 전지현 분)의 실제 모델이라는 점이 밝혀져 다시금 대중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더욱이 그는 이봉창, 박은식, 신채호 등과 동일한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받아, 국내 여성 가운데 그 훈격이 가장 높은 독립운동가이다. 그러나 관련 사료가 거의 전하지 않는 탓에, 그가 단지하여 피로 쓴 혈서의 문구마저도 사료마다 차이를 보일 정도다. 열여섯 번째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인물총서인 이 책은 선행 연구와 더불어 관련 인물들의 세계(世系)와 회고담 등을 비롯한 각종 2차 사료를 교차 검증하여 그의 일대기를 더욱 정확하게 정리해 냈다. 이로써 그동안 남자현의 생애와 활약상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웠던 독자들의 갈증이 말끔하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되살려 낸 남자현의 삶과 투쟁사

​연구자들 사이에서 남자현의 출생지, 기독교 수용 시기, 사이토 총독 암살을 위한 국내 잠입 시기 세 가지가 큰 쟁점이 되어 왔다. 지은이는 우선 남자현의 아버지 남정한에 관한 분석으로 출생지에 관한 논란을 단번에 종식시킨다. 남정한이 지은 스승에 대한 제문을 발굴함으로써 엇갈리는 구술 증언을 뛰어넘어 조부 대 이미 안동에서 영양으로 이주해 왔음을 입증한 것이다. 사료마다 차이를 보이는 기독교 수용 시기와 국내 잠입시기의 경우, 각각의 사료를 면밀히 분석하여 가장 합리적이고 타당한 시기를 도출하여 제시했다. 서로군정서 활동과 같이 구체적인 활약상을 보여 주는 사료가 전혀 남아 있지 않은 경우에는, 허은·지복영 등 같은 시기 만주에서 활약한 여성들의 생애를 추적, 유추하여, 독자들로 하여금 그의 치열한 활약을 생생하게 추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통 여성에서 근대 여성으로 발돋움하기까지

​지은이는 남자현의 가장 큰 특징으로 유교적 미덕을 충실히 따른 전통 여성인 동시에 계몽주의적 근대 여성이었다는 점을 꼽았다. 이는 그의 투쟁이 분명하게 사생취의(捨生取義)’라는 전기의병의 유교적 정신에서 영향을 받았음을 지나치지 않은 것이다. 실제로 남자현은 남편이 전사한 뒤 홀로 시어머니를 극진히 모셔 효부상을 받았고, 시모상을 마치며 며느리로서 도리를 끝낸 이후에야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 무토 전권대사 암살 시도와 관련된 보도에도 남자현이 전사한 남편의 옷을 지니고 다니며 그의 대의를 이어 투쟁해 왔음이 나타나 있을 정도다. 그러나 동시에 망명 전후 시기 기독교를 수용하며 여성교육과 계몽에 앞장섰고, 복벽주의가 아닌 공화주의를 지향한 근대 여성으로 거듭난 점 또한 확인된다. 여성으로서 사회생활의 제약이 많았던 시기, 더욱이 그 가운데서도 남성 중심이었던 정의부에서 후방 지원뿐만 아니라 직접 무기를 들고 현장에서 활약했다는 대목은 남자현의 치열한 투쟁사뿐만 아니라 차후 이루어진 사상적 변화 양상을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믿음과 정신으로 이루어 낸 독립을 기리다

​민족과 나라의 존망 앞에서 남자현은 언제나 거침없었다. 수십 년에 걸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온 힘을 다해 항일투쟁으로 일관했다. 망명하는 길에도 3·1운동에 참가하여 독립만세를 외쳤다. 일제가 민족말살정책을 펼치며 식민지 통치와 억압을 강화하여 독립이 요원한 듯하던 1930년대에 순국하였으나, 그는 유언으로 독립축하금을 남기며 마지막까지 광복과 독립에 대한 믿음과 의기를 굳게 지켰다. 다가오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기에 앞서, 고난과 희생을 감수하며 상당한 역할을 해냈음에도 제대로 기록되지 못한 여성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재조명이 절실하다. 남자현이 굳게 지켜 온 독립의 정신을 되새기는 일은 그 귀중한 시발점이라 할 것이다.

 

 목    차

차 례

 

 

책머리에  ……………………………………………………………… 5

 

1   글을 시작하며 ● 13

2   조부 때 영양 일대로 옮겨 오다 ● 17

3   유학 경전을 배우며 성장하다 ● 25

4   장계향에게서 남자현을 엿보다  ● 32

5   19세에 김영주와 혼인하다 ● 40

6   남편 김영주, 의병으로 스러지다 ● 45

7   의병전쟁을 지원하다 ● 55

8   1917년, 아들을 만주로 보내다 ● 61

9   드디어 만주로 향하다  ● 71

10   서간도 독립운동 중심부에 첫발을 디디다 ● 78

11   무너진 독립군기지 재건에 힘쓰다 ● 89

12   정의부에서 핵심인물로 활약하다 ● 99

만주 곳곳에 독립의 정신을 심다 ………… 102
조선혁명자후원회 중앙위원이 되다 ……… 108
무장활동을 펼치다  ………………………… 114

13   단지 혈서로 독립을 청원하다 ● 121

14   무토를 처단하러 길을 떠나다  ● 127

15   옥중 단식으로 마지막 불꽃을 태우다  ● 132

16   그를 기리고 기억한 역사 ● 141

17   한국 근대의 여걸! 남자현 ● 150

 

 

남자현 지사 연보 ………………………………………………… 157 

참고문헌 …………………………………………………………… 159 

부록(〈나의 生涯〉) ……………………………………………… 163 

찾아보기 …………………………………………………………… 184 

 

 저  (역)   자   약   력


강윤정

 

​안동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였다.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공부하였고, 단국대학교 대학원 사학과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2007년부터 안동독립운동기념관에 이어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서 학예연구부장으로 일하고 있다.

​대표 논저로 시대를 뛰어넘은 평민 의병장 신돌석(독립기념관, 2016), 사적에서 만나는 안동독립운동(지식산업사, 2013), 신흥무관학교와 안동인(한국학논총, 2018), 여성독립운동가 南慈賢의 항일투쟁(한국독립운동사연구, 2018) 외 다수가 있다.